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7.23 일 09:47
오토헤럴드
자동차관리리콜정보
코란도 투리스모 등 총 11개 차종 6995대 리콜
최정희 인턴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1  15:17:41
   

국토교통부가 쌍용차, 미쓰비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볼보그룹코리아트럭, 혼다코리아, BMW코리아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 코란도 투리스모는 앞쪽 쇼크 업소버의 제작결함으로 충격 하중이 과중되어 쇼크 업소버 하단부가 부러질 경우 주행 및 제동 시 차량이 한쪽으로 쏠려 안전 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4년 3월 25일부터 2014년 11월 14일까지 제작된 코란도 투리스모 승용(9인승)·승합자동차(11인승) 5242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12월 1일부터 쌍용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을 교체 받을 수 있다. 

미쓰비시 파제로의 경우에는 충돌로 인한 운전석 에어백(일본 타카타사 부품) 전개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8년 11월 28일부터 2012년 7월 18일까지 제작된 파제로 31대며, 해당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12월 1일부터 미쓰비시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을 교체 받을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F-Type은 뒤쪽 우측 서스펜션 하부 컨트롤 암을 고정하는 볼트의 조립불량으로 주행 중 고정볼트가 풀려 안전 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6년 3월 11일에 제작된 F-Type 1대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12월 6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볼트를 교체 받을 수 있다. 

볼보그룹코리아트럭 FH 트랙터·카고 특수·화물자동차의 경우에는 먼지·습기 등에 의해 발생한 미세전류의 누전이 차단되지 않아 실내등에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3년 12년 20일부터 2016년 9월 8일까지 제작된 FH 트랙터·카고 특수·화물자동차 1065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12월 13일부터 볼보그룹코리아트럭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실내등 퓨즈 케이블 배선을 추가로 장착 받을 수 있다. 

혼다코리아 GL1800 이륜자동차는 충돌로 인한 에어백(일본 타카타사 부품) 전개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6년 9월 7일부터 2009년 2월 10일까지 제작된 GL1800 이륜자동차 533대이며, 해당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12월 1일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을 교체 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 BMW R 1200 RT 등 5개 차종 이륜자동차는 클러치 슬레이브 실린더의 제작결함으로 실린더의 유압이 손실될 경우 주행 중 가속과 변속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5년 8월 17일부터 2015년 10월 16일까지 제작된 BMW R 1200 RT 등 5개 차종 이륜자동차 123대이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016년 12월 2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을 교체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정희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부가 중고차? 中 아우디 여성 ...
세단급 승차감, 벤츠의 첫 픽업 X 클래스 공개
최상위 3시리즈 BMW 330i M 스포츠 패키지 ...
동급 최초 8단 A/T 기아차 더 뉴 쏘렌토 출시
조작 아니라더니, 벤츠 디젤 유럽서 300만대 리콜
강남보다 현대ㆍ기아차가 더 많은 베트남 다낭
한 여름에 출시된 지프, ‘랭글러 언리미티드 윈터 ...
개성 가득, 나만의 차를 꾸미는 '커스터마이징'


새로운 종(種) 코나, SUV의 상식을 깼을까
‘SUV에 대한 상식을 깨다. 코나’. 현대차가 코나 미디어 시승회에 제공한 작은 볼펜에 이런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 [더보기]
개성 가득, 나만의 차를 꾸미는 '커스터마이징'

개성 가득, 나만의 차를 꾸미는 '커스터마이징'

쌍용자동차가 소형 SU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티볼리의...
안전 시스템 붕괴가 연이은 대형버스 사고 초래

안전 시스템 붕괴가 연이은 대형버스 사고 초래

양재역 경부고속도로에서의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고는 그 ...

상반기 수입차 왕좌 벤츠, 소형차는 BMW 우세

상반기 수입차 왕좌 벤츠, 소형차는 BMW 우세
올 상반기 수입차 시장의 왕좌는 벤츠가 거머쥔 가운데, 소형차 부문은 BMW가 강세를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