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9.24 일 11:05
오토헤럴드
자동차관리중고차
올해 중고차 판매율, 수입차↑ 현대기아차↓
강기호 인턴기자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7  09:31:36
   
사진=2014 쏘나타

중고차 어플리케이션 첫차가 2016년 중고차 판매 트렌드와 국산, 수입차 판매 순위 자료를 발표했다. 첫차 데이터센터의 2016년 브랜드별 중고차 판매 점유율을 살펴보면 작년 대비 브랜드 순위 변화는 없지만 판매 트렌드에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 

꾸준히 판매 1, 2위를 차지하던 현대·기아차의 판매 점유율이 1.9%~2.2%씩 크게 하락했고 BMW, 아우디, 벤츠 등 독일 브랜드 3개사는 최소 1.0% 이상씩 성장하고 있다.  수입 중고차에 대한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디젤 게이트 사태로 인해 전년도 8위였던 폭스바겐 브랜드는 10위로 두 계단 하락했다. 

또한 올 한 해 판매된 중고차 모델별 순위를 보면 국산차의 경우 그랜저HG, 올뉴모닝 등의 인기 차종은 큰 변동 없이 최상위권 순위를 지키고 있다. 반면 1분기 4위로 출발했던 YF쏘나타는 4분기에 8위까지 떨어지며 판매 하락세 양상을 보였다. 

   
 

한편 레이는 1분기 판매 순위 7위로 출발해 4분기에는 3위권으로 껑충 뛰었다. 넉넉한 공간 활용성과 더불어 경차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지속되는 경기 불황 속 합리적 소비를 추구하는 소비자 입맛을 잘 공략한 것으로 보인다. 

수입 중고차 시장에서 1위는 BMW 5시리즈 6세대, 2위 벤츠 E-클래스 4세대, 3위는 아우디 A4 4세대가 차지하며 최상위권의 판매 순위는 1분기부터 4분기까지 변동이 없었다. 

한편, 연초 17위였던 폭스바겐 CC 1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4분기로 오면서 10위권 내로 진입했다. 폭스바겐 CC의 판매 정지 이후 유일하게 판매되던 가솔린 차종마저 10월 재고가 소진되며 신차 구입을 희망하던 소비자가 중고차 시장으로 유입돼 생긴 변화로 보여진다. 

2016년 중고차 시장은 유난히 경차 모델들의 선전과 더불어 폭스바겐 판매중지 등 다양한 이슈들이 있었다. 다가오는 정유년 역시 LPG 법안 개정, 노후 디젤 차량의 서울 시내 운행 제한 등이 중고차 시세와 판매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기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정몽구 회장은 10년 후에도 새 것 같은 차를 원한...
대목 잡자, 추석 전후 수입 SUV 신차 봇물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아롱테크] 전기차가 물에 잠기면 '통닭?'
신형 우라칸 슈퍼 트레페오 EVO 최초 공개
인피니티, 초고성능 전기차 개발 2019년 출시
볼보자동차, 프리미엄 소형 SUV XC40 공개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국산 차를 몰고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달려봤다. 고속으로 도달하는 시간이 짧고 경쾌하다. 이렇게 달리는데도 후미의 ... [더보기]
중국 늪에 빠진 현대차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중국 늪에 빠진 현대차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중국 시장이 점차 위기로 치 닿고 있다. 이마트는 철수...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국가 경제의 틀에서 보면 자동차는 가장 확실한 미래 먹...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최고 출력 370마력의 제네시스 G70이 낼 수 있는 최고 속도는 시속 270km다.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