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9.24 일 11:05
오토헤럴드
뉴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17 올해의 차 시상식 개최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6  10:59:13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지난 5일, 한국프레스센터(서울 중구)에서 ‘2017 올해의차’ 시상식을 가졌다. 협회는 지난 해 출시된 65종의 신차를 대상으로 후보 모델을 선정하고 실차 테스트를 거쳐 르노삼성차 SM6를 올해의 차 대상으로 선정했다.

지난 해 중형세단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SM6로 올해의 차와 올해의 디자인 부문 2관왕을 차지한 박동훈 르노삼성차 사장은 “SM6는 르노삼성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일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 차”라며 “오늘 수상을 계기로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고 메뉴를 넓혀서 여러 맛을 볼 수 있는 자동차 시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올해의 SUV부문에서 XC90이 선정된 볼보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볼보 XC90은 지난 2년 동안 수많은 수상기록을 가지고 있지만 오늘 이상이 가장 큰 의미가 있다”며 “가장 트렌디하고 까칠한 자동차 전문기자단이 XC90을 선정해 준만큼 이 상을 계기로 볼보가 갖고 있는 인간중심의 철학을 많은 소비자에게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  황지나 한국GM  홍보부문 부사장, 박동훈 르노삼성차 사장,  성인환 현대차 국내영업전략실 상무

현대차 성인환 국내영업전략실 상무는 올해의 그린카로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수상한데 대해 “미래 신기술의 상징인 친환경차 부분을 수상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올해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을 출시해 국내 친환경차 시장 보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올해의 퍼포먼스(쉐보레 카마로SS)상을 수상한 한국GM 황지나 홍보부문 부사장은 “치열한 경쟁에서 가장 공정한 상, 그리고 가장 받고 싶었던 상 중 하나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은 각 업체 관계자와 협회 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올해의 차는 매년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모델을 대상으로 엄격한 평가와 실차 테스트를 통해 선정된다. SM6는 3259점으로 현대차 G80(3257점)을 단 2점 차이로 누르고 2017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정몽구 회장은 10년 후에도 새 것 같은 차를 원한...
대목 잡자, 추석 전후 수입 SUV 신차 봇물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아롱테크] 전기차가 물에 잠기면 '통닭?'
신형 우라칸 슈퍼 트레페오 EVO 최초 공개
인피니티, 초고성능 전기차 개발 2019년 출시
볼보자동차, 프리미엄 소형 SUV XC40 공개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국산 차를 몰고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달려봤다. 고속으로 도달하는 시간이 짧고 경쾌하다. 이렇게 달리는데도 후미의 ... [더보기]
중국 늪에 빠진 현대차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중국 늪에 빠진 현대차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중국 시장이 점차 위기로 치 닿고 있다. 이마트는 철수...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국가 경제의 틀에서 보면 자동차는 가장 확실한 미래 먹...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최고 출력 370마력의 제네시스 G70이 낼 수 있는 최고 속도는 시속 270km다.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