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7.23 일 09:05
오토헤럴드
신차소식신차뉴스
더 빠르고 강력해진 2017 포르쉐 911 GTS
강기호 인턴기자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9  15:26:02
   
 

포르쉐가 911의 2017 GTS 라인업을 공개했다. 새로 공개된 GTS 라인업은 911 카레라 GTS,  사륜구동 카브리올레와 쿠페인 911 카레라 4 GTS, 911 타르가 4 GTS 등 5개다. 새로운 GTS는 수평 6기통 3.0 ℓ 터보차저로 450마력의 최고 출력을 확보해 이전 자연 흡기 GTS 모델보다 20마력, 현재 911 카레라 S보다 30마력의 힘을 더 발휘한다.

최대 토크는 56.13kg.m(2150~5000rpm)으로 이전 카레라 S보다 5.13kg.m 향상됐다. 모든 GTS에는 7단 수동변속기가 기본 장착되며 7단 PDK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옵션이다. 고성능 발휘에 꼭 필요한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도 모든 GTS에 기본 탑재된다.

   
 
   
 

이 가운데 GTS 쿠페는 PASM 탑재로 GTS의 다른 모델 그리고 911보다 탑승 높이가 10mm 이상 낮다. 파워트레인의 변화로 911 GTS 쿠페는 카레라 S, 4S 쿠페보다 0~60mph(96.5km/h) 가속 시간을 0.2 초 앞당겼다. 

선택 사양인 PDK 장착 카레라 4 GTS 쿠페는 3.4초의 가속 성능을 갖고 있다. GTS 카브리올레와 타르가는 카레라 S/4S 카브리올레 그리고 타르가 4S 모델보다 0.3초 ​​빠르다. 

   
 
   
 

트랙 최고 속도는 약 4.83km/h 더 빨라 졌다. 수동변속기의 911 GTS 쿠페는 최고 310km/h의 속도를 낸다. GTS는 911 라인업 중에서도 기술적 그리고 디자인에서 많은 차별화를 꾀했다. 차체 베이스는 카레라 4와 4S로 했지만 블랙 스포일러 립을 사용한 새로운 스포츠 디자인의 프론트 엔드로 고성능 캐릭터를 강조했다. 

리어 스포일러는 더 높이 그리고 커졌으며 이를 통해 카레라 S에 비해 전방과 후방 차축의 리프트를 감소시켰다. 테일 라이트에 색을 입히고 새틴 블랙으로 마감된 리어 리드 그릴 스트립, 고광택 블랙 배기관 등 차별화된 요소들도 대거 적용됐다.

   
 
   
 

인테리어는 대시보드 중앙의 스톱워치와 정밀도를 높인 트랙 프리시전 앱으로 트랙에서의 친밀도를 높였다. 또한 헤드레스트의 GTS 로고와 새로운 스포츠 시트, 최고급 알칸타라와 시트 스티칭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최고급 소재인 알칸타라는 GT 스포츠 스티어링 휠과 기어 레버, 암레스트에도 적용됐다. 2017년형 911 GTS는 이미 사전 주문을 시작했으며 오는 4월 미국 시장에 출시된다. 기본 가격은 911 타르가 4 GTS 13만 8200달러(한화 약 6697만원)부터 911 카레라 4 GTS 카브리올레 13만 8200달러(한화 약 1억6697만원)까지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기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부가 중고차? 中 아우디 여성 ...
세단급 승차감, 벤츠의 첫 픽업 X 클래스 공개
최상위 3시리즈 BMW 330i M 스포츠 패키지 ...
동급 최초 8단 A/T 기아차 더 뉴 쏘렌토 출시
조작 아니라더니, 벤츠 디젤 유럽서 300만대 리콜
강남보다 현대ㆍ기아차가 더 많은 베트남 다낭
한 여름에 출시된 지프, ‘랭글러 언리미티드 윈터 ...
개성 가득, 나만의 차를 꾸미는 '커스터마이징'


새로운 종(種) 코나, SUV의 상식을 깼을까
‘SUV에 대한 상식을 깨다. 코나’. 현대차가 코나 미디어 시승회에 제공한 작은 볼펜에 이런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 [더보기]
개성 가득, 나만의 차를 꾸미는 '커스터마이징'

개성 가득, 나만의 차를 꾸미는 '커스터마이징'

쌍용자동차가 소형 SUV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티볼리의...
안전 시스템 붕괴가 연이은 대형버스 사고 초래

안전 시스템 붕괴가 연이은 대형버스 사고 초래

양재역 경부고속도로에서의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고는 그 ...

상반기 수입차 왕좌 벤츠, 소형차는 BMW 우세

상반기 수입차 왕좌 벤츠, 소형차는 BMW 우세
올 상반기 수입차 시장의 왕좌는 벤츠가 거머쥔 가운데, 소형차 부문은 BMW가 강세를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