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5.1 월 06:59
오토헤럴드
뉴스
세상에서 가장 비싼 낙서 ‘그래도 예술’
최정희 인턴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7  12:18:51
   
 

멀쩡한 람보르기니 가야드로에 ‘당신 마음대로 낙서를 해 보시오’라고 한다면 사실이어도 큰 용기가 필요 할 것 같다. 우리 돈 3억원이 넘는 슈퍼카에 손을 댄다는 것은 맨 손이어도 부담스럽지 않을까.

덴마크의 한 박물관이 관람객에게 전시된 람보르기니 가야드로를 쇠못으로 긁어도 되고 예리한 열쇠로 황소 앰블럼을 파내도 좋다며 가능한 처참하게 만들어 줄것을 부탁했다.

인도 출신의 영국 작가 S.루시디의 환상소설 ‘악마의 시’ No Man Is An Island(아무도 혼자인 사람은 없다)를 주제로 한 퍼포먼스. 풀이를 하자면 ‘어느 것도 특별하거나 다른 대접을 받을 만한 것은 없다”다.

전시물을 본 관람객들은 람보르기니라고 다를 것이 뭐가 있는데, 그냥 자동차 아닌가? 우리의 행동이 처참하게 망가진 람보르기니를 바라보는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주지 않을까?  등등의 의미를 부여했다고. 

이 퍼포먼스로 람보르기니 가야드로의  보디 전체 페인트는 거의 벗겨진 상태다. 덴마크 아로스 오르후스 쿤스트뮤지엄은 오는 9월까지 이 상태 그대로의 가야드로를 전시한다.

그리고 복원하지 않는 조건으로 누군가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그나저나 3억원짜리 자동차를 열쇠로 긁는 기분은 어땠을까..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정희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두가티 처분에 나선 폭스바겐 그룹...
63.21km/ℓ, 놀라운 연비의 5시리즈 PHEV...
역대급 가성비, i40 왜건과 살룬 2017년형 출...
현대차 코나, 매섭고 날카로운 프런트 마스크 공개
G4 렉스턴,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블루오션, 자동차 튜닝 자격증에 도전해 보자
기아차, 연산 30만대 규모 인도 공장 설립..20...
폭스바겐 연료 효율성 향상에 23조원 투입


1000km를 달려 보고 QM3를 다시 '봄'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순수 내연 기관 자동차 가운데 복합 연비 16km/ℓ 이상 1등급 연비 라벨을 받은 모델은 120... [더보기]
블루오션, 자동차 튜닝 자격증에 도전해 보자

블루오션, 자동차 튜닝 자격증에 도전해 보자

정부에서는 약 4년 전 자동차 튜닝산업의 가능성을 보고...
[아롱테크] 자동차가 소리를 지배하기 시작했다

[아롱테크] 자동차가 소리를 지배하기 시작했다

일반적으로 소리(Sound)라 함은 사람들이 귀를 통해...

너무나도 섹시한 컨버터블 '벤츠 A 컨셉트'

너무나도 섹시한 컨버터블 '벤츠 A 컨셉트'
상하이모터쇼에서 공개돼 주목을 받은 메르세데스 벤츠 A 컨셉트 세단 기반의 컨버터블 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