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1.24 금 10:21
오토헤럴드
신차소식신차뉴스
현대차, 마이 핏 맞춤형 옵션 적용 ‘2017 i30’ 출시
강기호 인턴기자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2:23:56
   
 

현대차가 프리미엄 퍼포먼스 해치백 2017 i30을 20일 출시했다. ‘2017 i30’는 맞춤형 옵션 프로그램 ‘마이 핏’(My Fit)으로 고객의 합리적인 상품 구성을 돕고 전체적인 상품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지난 2007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2011년 2세대를 거쳐 3세대 모델로 새롭게 진화한 신형 i30는 디자인, 주행성능, 실용성, 안전성에 이르는 전 부문에서 현대차의 최신 기술력이 모두 집약된 프리미엄 퍼포먼스 해치백이다.

2017 i30의 가솔린 1.4 터보 모델은 기존 4개 트림에서 ‘스타일’, ‘프리미엄’으로 트림을 단순화했다. 엔트리 트림인 ‘스타일’ 트림을 1800만원대로 구성해 문턱을 낮췄고, ‘프리미엄’ 트림에서는 고객 선호 사양인 8인치 내비게이션, 전/후방 주차보조시스템 등을 기본 사양으로 구성해 상품성을 높였다.

   
 

특히 ‘스타일’ 트림에서는 기존 상위 트림(모던)에서 기본 적용됐던 고급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기본 적용해 고급감을 높이고, ‘마이 핏(My Fit)’ 맞춤형 옵션 프로그램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마이 핏(My Fit)’ 은 기존 상위모델에서만 선택 가능했던 첨단/편의사양, 실내/외 패키지를 최저 트림에서부터 고객이 원하는 사양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세분화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마이 핏’은 My 스마트 Fit 베이직/현대 스마트센스Ⅰ, My 익스테리어 Fit, My 인테리어 Fit 베이직/플러스, My 컨비니언스 Fit 베이직/플러스 등으로 세분화했다. 특히 고객의 옵션 선택 비율을 반영해 최선호 사양을 ‘베이직’에 구성했고, ‘플러스'에는 상위 트림에서만 제한적으로 운영했던 고급 편의 사양을 구성해 더욱 합리적인 구매가 가능하도록 했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구매 고객 사양 선호도를 분석해 단일 트림인 ‘스포츠 프리미엄’으로 운영한다. 8인치 내비게이션, 전/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열선 스티어링 휠, 조향 연동 후방 카메라 등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디젤 1.6 모델은 경제성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한 트림 ‘스마트’와 최상위 옵션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한 트림 ‘프리미엄’으로 이원화했다.

‘스마트’ 트림에는 개성 있는 i30를 만들고자 하는 고객을 위한 외관 차별화 패키지와 편의 사양을 중요시 여기는 고객을 위해 선호도가 높은 통풍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등이 포함된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하는 한편 최고 사양의 가격은 기존보다 125만원 낮췄다.

‘2017 i30’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1.4 터보 모델 스타일 1890만원, 프리미엄 2400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 스포츠 프리미엄 2470만원, 디젤 1.6 모델 스마트 2170만원, 프리미엄 2490만원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기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숨이 멈출 것 같은 쿠페, 벤츠 ...
동급 최대 공간, 7인승 SUV ‘New 푸조 50...
토요타 뉴 캠리, 전례 없는 반응의 비결은
트럭도 흰색과 회색, 미국 10대 중 7대가 무채색
안되는 일 없단다, 비 독일계 중형 SUV의 반격
안전기준 미달, BMW i3 미 판매 중단 및 전량...
BMW 뉴 X3, 클리셰를 거부한 걸출한 SAV
[아롱테크] 'N이냐 D냐', 신호 대기 중 고민 ...


볼트 EV는 서울외곽순환도로를 몇 바퀴 돌았을까
비관론자는 전기차가 내연기관차 못지않게 유해하다는 주장을 끓임없이 하고 있다. 내연기관에서 사용하는 휘발유 또는 디젤과... [더보기]
현대차와 2억6000만 명의 시장 '인도네시아'

현대차와 2억6000만 명의 시장 '인도네시아'

지난 9일 오후,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보고르 대통...
자동차 전문가 하나 없는 4차 산업혁명 위원회

자동차 전문가 하나 없는 4차 산업혁명 위원회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가 성황리에 발족했다....

SUV 호황에 세단 버리고 주종목 바꾸기

SUV 호황에 세단 버리고 주종목 바꾸기
그야말로 SUV 전성시대다. 경기 침체, 취업 시장 불황, 공유 경제 확산 등 다양한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