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0.19 목 15:58
오토헤럴드
자동차관리
황사 주성분 광물질, 자동차 표면에 치명적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0  16:34:04
   
 

미세먼지와 황사는 사람은 물론 자동차에도 심각한 손상을 입힐 수 있다. 특히 중국에서 날아오는 황사는 차체에 미세한 흠집을 발생시키기 때문에 제 때 제거해 주는 것이 좋다.

그러나 무턱대고 닦아 내서는 안된다. 황사는 0.2~20㎛로 미세먼지(10㎛ 이하)와 초미세먼지(2.5㎛ 이하)보다 입자가 크거나 비슷하지만 석영과 장석으로 이뤄졌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석영은 유리나 도자기 또는 금속주조의 주형 재료에 사용되는 광물이고 장석은 화강암의 주요 구성 성분이다. 이 때문에 차체에 내려앉은 황사를 천이나 먼지 털이개로 쓸어 내듯 닦아내면 표면에 미세한 흠집이 발생한다.

장시간 황사가 쌓여 있었거나 비가 내리면 차체에 고착돼 더 깊고 많은 흠집이 발생한다. 이런 경우 자동세차도 권장되지 않는다.

이 보다는 고압세차로 황사를 씻겨내거나 손세차를 해야만 말끔한 도장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미리 왁스나 코팅을 하면 황사 제거가 수월해진다는 점도 참고해야 한다.

미리 살펴봐야 할 것도 있다. 엔진에 깨끗한 공기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에어 필터를 반드시 살펴봐야 한다. 에어 필터가 정상적이지 않으면 엔진 출력이 저하되고 연비에도 영향을 준다. 

에어컨 필터(캐빈 필터)는 황사뿐만 아니라 인체에 치명적인 미세먼지까지 효율적으로 막아 준다. 따라서 일년에 두 차례 정도는 정기적으로 교환해 주는 것이 좋다.

여과 성능이 좋은 활성탄 제품의 가격이 2만원 안팍이고 교환도 쉬워 직접 해보는 것도 좋겠다. 와이퍼 작동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황사가 잔뜩 내려 앉은 상태에서 작동하면 와이퍼 고무나 유리에 흠집이 발생한다.

은색이나 흰색 등 우리나라 운전자가 선호하는 색상의 자동차는 황사가 눈에 잘 띄지 않는다. 따라서 검정 등 어두운 색의 자동차보다 더 신경을 써야 한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정직자
### 문제는 1회용인 부직포 같은 원단을쓰면서 미세먼지-황사마스크가 KF80이네 94네 하며,,턱없이 비싼 가격에 판매들 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들 건강을 담보로,, 업체들끼리 단합이 이뤄진것 같은 강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범국민 건강차원에서라도 가격을 훨씬 내려야하며,, 뒷조사 대상감이라고 본다~!!
(2017-05-10 19:58:56)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아롱테크] 반영구 타이밍 체인의...
BMW, 뉴 520d 럭셔리 스페셜 에디션 출시
제네시스, 상품성 강화한' G80 2018' 출시
운전 중 휴대전화 ‘즉시 수감 또는 종신형’
현대모비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 세계 최초 개발
볼보에서 독립, 폴스타 첫 차 모델명은 '폴스타 1...
단 한 사람을 위한 맥라렌 MSO R 쿠페와 스파이...
[아롱테크] 보기 좋은 대구경 휠의 치명적 단점


볼보 XC60, 대중 속으로 파고든 슈퍼 그레잇
6740만 원(더 뉴 볼보 XC60)이 대중적인 가격은 아니다. 그런데도 XC60의 사전 계약은 1000대를 기록했다.... [더보기]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산업계 최근의 화두다. 세...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최근 모터쇼의 화두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다. 국가적으로...

점유율 10%, 수입차 시장 영국 브랜드의 약진

점유율 10%, 수입차 시장  영국 브랜드의 약진
내수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차 판매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국 브랜드의 입지도 함께 커지고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