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6.23 금 17:35
오토헤럴드
이슈&테마아롱테크
달리는 차 시동 끄는 '실린더 비활성화 기술'
오토헤럴드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05  08:21:34
   
▲ 폭스바겐이 지난 4월 열린 제38회 비엔나 모터 심포지움에서 공개한 친환경 솔루션 '코스팅-엔진 오프 기술' 

교차로에서 신호 대기 정차를 할 때, 엔진 시동을 꺼 연비향상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주는 스톱 앤 고(Stop & Go) 시스템을 적용한 자동차가 늘고 있습니다. 실린더 비활성화(Cylinder Deactivation)로 불리는 이 기술은 이제 주행중 아예 엔진을 꺼버리는 단계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연비향상과 배출가스 저감능력을 극대화하려는 기술인데요. 폭스바겐 코스팅-엔진오프(Coasting- engine off), 보쉬 셧 오프 코스팅 엔진(Shut off coasting engine), 델파이 다이내믹 스킵 파이어(Dynamic Skip fire) 등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이 기술은 정차 중 엔진시동을 아예 끄는 스톱 앤 고와 달리 주행중에 일시적으로 엔진작동을 멈춘 상태로 타력으로 주행(Coasting operation)하는 것이 특징으로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화물차 등 일부 운전자들이 연비를 줄이기 위해 고속도로에서 엔진시동을 끄고 타력주행(자동차가 동력없이 달리던 속도(관성)에 의해 주행하는 것)을 해 온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일반적으로 시동을 끄고 주행하면 연비를 향상시킬 수 있을지는 몰라도 브레이크 작동을 위한 진공배력이 생기기 않기 때문에 안전상의 이유로 주행중 시동을 끄는 것을 강력히 규제 왔습니다. 사실 엔진을 굳이 끄지 않아도 액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지않고 타력으로 주행하는 대시포트(Dash port)도 일시적으로 연료 공급이 차단돼 미비하지만 연비향상 효과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자동차 회사와 자동차 부품 회사들이 개발중인 실린더 비활성화기술은 액셀러레이터를 밟지 않거나 정속주행 때 실린더의 흡배기밸브를 모두 닫은 상태(당연히 연료분사와 점화가 되지 않습니다)로 엔진이 공회전하다가 브레이크 또는 액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을 경우 엔진을 정상적으로 작동시키는 원리입니다.

   
최근 많이 사용되는 ISG(Idle Stop & Go)

실린더의 활성화 및 비활성화는 수 천분의 1초 이내로 정밀하게 제어됩니다. 또 실린더의 작동을 순차적으로 제어함으로써 엔진토크 및 출력을 최적화하고 NVH를 줄임은 물론 펌핑손실 저감 및 열효율 개선을 통해 두 자리 수 이상의 연비향상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폭스바겐의 코스팅-엔진오프를 적용한 신형 골프 TSI 블루모션의 경우 연비를 최고 11퍼센트까지 향상되었으며, 델파이의 DSF의 경우 CO2 배출을 8%에서 15%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밖에도 폭스바겐은 엔진작동이 비활성화된 경우 12V 전기에 콤팩트한 리튬이온 배터리를 더해 하이브리드의 EV 모드처럼 별도의 주행동력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한편 혼다 I-VTEC 엔진은 가변실린더 매니지먼트(VCM, Variable Cylinder Management) 시스템을 적용하고 있는데 이 시스템은 V6 엔진을 정속주행이나 가속 등 주행상태에 따라 엔진을 3기통 혹은 4기통만 작동시킴으로써 연비를 향상시키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외에도 자동차 엔진은 가변밸브타이밍(VVT)이나 가변밸브리프트(VVL), 전자식 서모스탯 및 전동식 워터펌프 등 다양한 기술로 연비향상 및 배출가스 저감효과를 꾀하고 있습니다. [김아롱 기자=카테크]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토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J.D 파워 신차품질 기아차 또 ...
현대차 코나 생산 합의에도 미국서는 불만 급증
벤츠 A 클래스 세단이 3만 달러 이하라면
판매 부진 랜드로버, 벨라 등 신차로 정면 돌파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은 ‘고가의 깡통차’
LPG 쓰는 SUV 이 달 중 허용, 업체간 희비 ...
스토닉 실사 이미지 유출, 코나보다 풍부한 차체
덩치 키우고 과감해진 6세대 폴로 완전 공개


프리우스 프라임, 서울에서 대전 3000원으로 충분
자동차 연료가 다양해졌다. 휘발유와 경유 그리고 LPG 정도에서 전기와 수소를 사용하고 태양광과 알코올, 여기에 복수의... [더보기]
마이크로칩이 55개, 알파고를 닮아가는 자동차

마이크로칩이 55개, 알파고를 닮아가는 자동차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안전 그리고 연결성(Connec...
대칭은 옛 말, 좌우 다른 비대칭 디자인이 대세

대칭은 옛 말, 좌우 다른 비대칭 디자인이 대세

최근 언밸런스 디자인이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습니...

폭스바겐, 승합 전기차 버즈에 MPV와 쿠페도 추가

폭스바겐, 승합 전기차 버즈에 MPV와 쿠페도 추가
디젤 게이트 이후 전기차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폭스바겐이 현재 개발 중인 I.D....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