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9.23 토 06:34
오토헤럴드
신차소식신차뉴스
벤츠 픽업 X클래스 티저 영상 공개, 18일 데뷔
강기호 인턴기자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06  16:14:25
   
 

메르세데스-벤츠의 픽업 버전 X 클래스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7월 18일 공식 데뷔를 앞두고 있는 X 클래스는 2016년 파리모터쇼에서 콘셉트카로 공개된 바 있다.

미국 픽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개발된 X 클래스는 도시형 '스타일리시 익스플로러'와 오프로더형 '파워풀 어드벤처' 두 가지 타입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X 클래스의 일부만 담겨진 티저 영상에는 LED 헤드라이트와 실버 스키드 플레이트, 라디에이커 그릴이 드러나 있으며 곡선을 살린 보디와 메탈로 보이는 윈도우 트림, 알로이 휠도 살짝 드러난다. 

또 불룩한 펜더와 크롬 도어 핸들, 아래로 뻗은 리어 램프, 루프 랙과 후면의 롤 바도 보인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X 클래스의 상세한 제원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닛산 나바라와 르노 알래스칸의 바디-온-프레임 섀시를 공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워 트레인은 4기통, 6기통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제공되고 기본 후륜, 선택 사륜구동이 적용된다. 앞서 공개된 콘셉트카의 실내는 브라운과 화이트 컬러, 블랙과 올리브로 트림별 각각의 맛을 살렸다.

수평형 대시보드에 스탠드 타입 인포테인먼트 모니터가 자리를 잡았고 터빈을 형상화한 8개의 원형 에어벤트로 포인트를 줬다. 픽업트럭의 특징을 살리기 위해 센터 콘솔에 핸드 브레이크가 적용된 것도 이채롭다.

또 리어 디퍼렌셜, 전자 트랙션 등 오프로드용 기능이 포함되고 초대 3.5톤의 견인 능력도 갖췄다. 한편 벤츠는 X 클래스가 북미 시장을 표적으로 하고 있지만 철저한 시장 조사가 진행 된 후, 진출 시기를 정할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기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
기아차 스토닉 英 가격 2495만 원, 캡처와 경쟁
자동차 열쇠가 번거로운 물건이 되고 있다
정몽구 회장은 10년 후에도 새 것 같은 차를 원한...
[아롱테크] 전기차가 물에 잠기면 '통닭?'
포드와 손잡은 마힌드라, 쌍용차는 '호재'
위기를 기회로, 베이징현대 ‘올 뉴 루이나’ 출시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제네시스 G70, BMW3 시리즈는 해볼 만하다
국산 차를 몰고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달려봤다. 고속으로 도달하는 시간이 짧고 경쾌하다. 이렇게 달리는데도 후미의 ... [더보기]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국가 경제의 틀에서 보면 자동차는 가장 확실한 미래 먹...
아키텍처에는 자동차의 신차 전략이 숨겨져 있다.

아키텍처에는 자동차의 신차 전략이 숨겨져 있다.

일반적으로 새로운 자동차 한 대를 개발하는데 얼마나 많...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G70도 팔린다
최고 출력 370마력의 제네시스 G70이 낼 수 있는 최고 속도는 시속 270km다.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