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9.25 월 15:22
오토헤럴드
신차소식신차뉴스
재규어 E-PACE, 트위스트 점프 기네스북 신기록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4  07:48:14
   
 

재규어 SUV ‘E-PACE’가 기네스북 신기록 세우며 세계 최초로 데뷔했다. E-PACE는 15m 점프한 상태에서 270도로 차체를 뒤트는 '배럴 롤'을 성공시키며 세계 기네스북에 올랐다. E-PACE의 민첩성, 정밀성 등 퍼포먼스를 보여주기 위한 도전이었다.

재규어는 기네스 기록 도전이 4개 대륙에서 25개월 동안 진행한 혹독한 E-PACE 테스트의 최종 관문이었다고 밝혔다. 배럴 롤은 1974년 제임스 본드 영화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에서 처음 선보인 자동차 스턴트를 재현한 것으로, 영국에서 유일하게 160m의 런업과 런오프가 가능한 엑셀 런던 전시 센터에서 시도됐다.

운전대는 23개의 기네스 기록을 보유한 베터랑 스턴트 드라이버 테리 그랜트가 잡았다. 그랜트는 "지금까지 배럴 롤을 깨끗하게 성공시킨 양산차는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재규어 F-PACE로 360도 회전 루프를 주행해 세계 신기록을 세운 것은 대단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5인승 컴팩트 SUV인 E-PACE는 스포츠카의 디자인과 성능을 갖춘 4륜 구동이다. 순수 전기차인 I-PACE 컨셉카와 2017년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된 재규어 F-PACE와 함께 퍼포먼스 SUV 라인업에 합류하게 된다.

F-PACE도 지난 2015년 고난도의 360도 회전 루프 주행으로 기네스 북에 등재돼 있다. E-PACE의 외관은 재규어임을 확실히 알아볼 수 있는 그릴, 근육질의 균형잡힌 자태, 짧은 오버행, 강력한 헌치가 시각적으로 대담하고 확고한 자태를 만들어 줬다.

   
 

날렵한 루프라인과 두드러지는 사이드 윈도우 그래픽에서 재규어 스포츠카 DNA가 확연히 드러난다. 재규어는 E-PACE의 지능형 커넥티드 카로 소개한다. 10인치 터치스크린이 기본 장착되어 다양한 앱과 연동 가능하고 인컨트롤 시스템은 연료 수준과 주행 가능 거리를 스마트폰이나 스마트 워치를 통해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스마트폰을 사용해 원격으로 자동차의 냉난방 시스템을 작동하고, 시동을 켤 수도 있다. 이와 함께 E-PACE는 동급 최고 수준의 내부 공간을 자랑한다. 넉넉한 레그룸을 제공하여 운전자를 비롯 총 5명이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다. 차량의 정교한 인테그럴 링크 후방 서스펜션 구조 덕분에 가능해진 널찍한 적재 공간에는 골프 클럽, 대형 캐리어, 유모차를 실을 수 있다.

설정 가능한 다이내믹 모드는 운전자가 가속, 자동 변속, 핸들링 및 어댑티브 다이내믹스 서스펜션 시스템에 대한 개별 설정을 보다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게 해준다. 어댑티브 다이내믹스는 운전자 조작, 차체 및 휠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사전적으로 서스펜션과 섀시를 로드하여 댐핑을 조정함으로써 모든 조건에서 향상된 롤 제어와 민첩성을 제공한다.

국내에서는 E-PACE에 강력하며 효율적인 250마력의 인제니움 가솔린 또는 180마력의 인제니움 디젤 엔진이 탑재될 계획이다. 재규어로는 처음으로 E-PACE에는 액티브 드라이브라인 4륜 구동 시스템이 장착됐다. 이 시스템은 후륜 구동 특징에 획기적인 트랙션이 지능적으로 결합됐고 토크 바이어싱으로 모든 기후 및 도로 조건에 최적화된 안정성, 다이내믹스 및 연비를 제공한다.

   
 

최첨단 안전 및 운전자 보조 기술도 적용됐다. 스테레오 카메라는 첨단 자율 비상 제동 시스템을 지원한다. 이 카메라는 또한 보행자 감지와 차선 유지 보조 및 교통 신호 인지는 물론 지능형 속도 제한과 운전자 상태 모니터 시스템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전후면 주차 보조 기능이 기본 탑재됐다.

카메라는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EPAS) 시스템 및 후방 레이더와 결합돼 다차선 도로에서 측면 충돌의 위험을 감소해주는 사각 지대 보조 기능을 제공한다. 새로운 전방 차량 감지 시스템은 또한 가시성이 제한된 교차로에서 운전자들에게 다가오는 차량에 대해 경보를 해준다. 

첨단 액티브 안전 기능에는 보행자 에어백이 포함된다. 충돌이 발생하면 보넷 후방 모서리 아래에서 이 에어백이 전개돼 보행자를 보호해준다. 내부에는 E-PACE의 클래스 이상에서만 볼 수 있는 12.3인치 풀컬러 디지털 계기판과 메리디안이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이 제공된다.

재규어의 혁신적인 웨어러블 액티브 키도 제공된다. 방수 및 내진 설계된 팔목 이 밴드에는 트랜스폰더가 내장되어, 운전자가 조깅이나 자전거 타기 등 야외 활동을 즐기는 동안 자동차 내부에 메인 키를 둔 상태로 차량을 잠글 수 있도록 해준다. 

액티브 키가 활성화된 경우 팔목 밴드를 뒤 트렁크의 자동차 번호판 상단에 갖다 대면 차량 내부에 있는 모든 스마트 키가 비활성화된다. 한편 재규어 E-PACE는 2018년 상반기 출시 예정이며 국내 판매 예정 가격은 5000만원 대부터 시작된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자수첩] 타고 놀 곳이 있어야...
신형 우라칸 슈퍼 트레페오 EVO 최초 공개
인피니티, 초고성능 전기차 개발 2019년 출시
볼보자동차, 프리미엄 소형 SUV XC40 공개
본 계약 첫 날 2100대, 제네시스 G70 성공 ...
벤츠 프로젝트 원보다 강력한 리막의 콘셉트 투
렉서스 ES 300h, 미스테리한 베스트 셀링카
중국 늪에 빠진 현대차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렉서스 ES 300h, 미스테리한 베스트 셀링카
수입차 신규 등록 통계를 보면 미스테리한 것이 보인다. 브랜드별 판매 순위, 베스트 셀링카 상위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 [더보기]
중국 늪에 빠진 현대차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중국 늪에 빠진 현대차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

중국 시장이 점차 위기로 치 닿고 있다. 이마트는 철수...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자율주행차 경쟁력 약화시키는 규제일변 정책

국가 경제의 틀에서 보면 자동차는 가장 확실한 미래 먹...

[별별차] 진짜 번호판, 라면 상자 크기만한 자동차

[별별차] 진짜 번호판, 라면 상자 크기만한 자동차
높이 63.5cm, 폭 65.41cm, 길이 126.47cm. 장난감 또는 취미로 만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