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0.19 목 15:58
오토헤럴드
신차소식신차뉴스
코나보다 싼 수입차 르노삼성 뉴 QM3 판매 개시
김흥식 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1  10:01:57
   

르노삼성차 뉴 QM3가 1일 판매를 시작했다. 관심을 모았던 가격은 기본 트림인 SE 동결, 고급형인 RE 시그니처는 2460만원에서 110만원 오른 2570만원으로 책정됐다. 특히 주력 트림인 RE는 2420만원에서 30만원 오른 2450만원으로 결정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

르노삼성차의 가격 전략은 현대차 코나와의 경쟁을 의식한 때문으로 보인다. 코나는 QM3  기본 트림인 SE(2420만원)와 비슷한 사양의 모던 팝이 2420만원으로 같고 RE 시그니처보다 낮은 트림(2570만원)인 프리미엄이 2680만원에 팔리고 있어 '코나보다 싼 수입차'라는 가격 경쟁력을 확보했다.

뉴 QM3의 가격은 SE 2220만원, LE 2330만원, RE 트림 2450만원, RE 시그니쳐 2570만원이다. 뉴 QM3에는 LED 주간주행등(DRL), 3D타입 LED 리어램프, LED 전방 안개등, LED PURE VISION 헤드램프, LED 방향지시등 등의 고급 사양이 트림별로 기본 적용됐다.

또 프런트/리어 실버 스키드, 블랙 가죽시트,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BSW),전방 경보장치 등의 신규 사양이 제공되고 있다. 이 밖에도 아메시스트 블랙과 아타카마 오렌지 등 2가지 바디 컬러를 새로 추가하고 실내외 디테일을 다듬어 상품성을 향상시켰다.

르노 1.5dCi 엔진과 독일 게트락사 DCT(듀얼클러치) 조합이 이룬 17.3km/ℓ(17인치 휠 기준)의 동급 최고 연비와 넓고 실용적인 적재공간 등의 장점은 유지했다. 향상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버드 뷰 모드로 안전한 주차를 돕는 이지파킹, 사각지대 경보 장치, 경사로밀림 방지장치 등 최신 편의사양 및 안전기능을 더해졌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뉴 QM3 공식 판매에 발맞춰 시승 및 구매상담 신청자에게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사용자
협력점 아니면 보증기간 날려버리는 자동차 회사가 어딧냐 ㅋㅋㅋㅋㅋ구라를쳐도 정도껏 ㅋㅋ
(2017-08-05 19:14:47)
사용자
사지마세요... 정말 서비스 쓰레기임...
.
자동차 오일가는것도 지들 협력점아니면 보증기간 날려버림
.
비싸게 갈아야함.
.
새차를 1달동안 크락션 고장난체로 타고 다녔음( 얌전운전자임) > 협력사갔더니 입고시켜야한다고 함...ㅋ
.
영원사원 갈궈서 다른곳에서 서비스 억지로 받음(30분걸림)
.
이것저것 내부에서 소리가 나기 시작함
.
윈두우 앞쪽 2개 다 갈음(2달째)
.
문짝 내부 손봄
.
범퍼 1cm나옴 입고드립 또 시전

(2017-08-02 23:20:29)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아롱테크] 반영구 타이밍 체인의...
BMW, 뉴 520d 럭셔리 스페셜 에디션 출시
제네시스, 상품성 강화한' G80 2018' 출시
운전 중 휴대전화 ‘즉시 수감 또는 종신형’
현대모비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 세계 최초 개발
볼보에서 독립, 폴스타 첫 차 모델명은 '폴스타 1...
단 한 사람을 위한 맥라렌 MSO R 쿠페와 스파이...
[아롱테크] 보기 좋은 대구경 휠의 치명적 단점


볼보 XC60, 대중 속으로 파고든 슈퍼 그레잇
6740만 원(더 뉴 볼보 XC60)이 대중적인 가격은 아니다. 그런데도 XC60의 사전 계약은 1000대를 기록했다.... [더보기]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산업계 최근의 화두다. 세...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최근 모터쇼의 화두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다. 국가적으로...

점유율 10%, 수입차 시장 영국 브랜드의 약진

점유율 10%, 수입차 시장  영국 브랜드의 약진
내수 자동차 시장에서 수입차 판매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국 브랜드의 입지도 함께 커지고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