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2.14 목 15:08
오토헤럴드
뉴스
마쓰다, 디젤보다 연비 좋은 가솔린차 내년 출시
최정희 인턴기자  |  repor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09  14:31:23
   
 

마쓰다가 가솔린의 연료 효율성을 디젤 이상으로 끌어 올린 압축착화 연소 방식의 혁신적인 엔진을 탑재한 자동차를 오는 2019년 상용화한다고 선언했다.

고가이 마사미치 마쓰다 사장은 8일 도쿄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내연기관차가 일거에 사라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상당기간 전기차와 공존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2019년 지금의 가솔린 엔진보다 30% 이상 연비를 개선한 압축착화 연소 방식의 가솔린 엔진 모델을 2019년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고가이 사장은 또 “전기차와 함께 로터리(RE) 엔진을 발전기로 탑재해 주행거리를 늘린 새로운 방식의 모델도 2030년경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마쓰다는 지난 2011년 가솔린 엔진의 연비를 30% 이상 향상시키는 Skyactiv-G 프로젝트에 착수했다. 당시 이 엔진은 14.0:1의 엄청난 압축비를 실현해 연비 효율성을 극대화하면서 전세계 자동차 업계의 주목을 끌었다. 

마쓰다는 Skyactiv-G보다 30% 이상 연비 향상을 목표로 한 Skyactiv-X 엔진을 개발 중이며 이 엔진의 효율성은 세계 최고 수준의 연비를 자랑하는 디젤엔진 Skyactiv-D와 맞먹는 수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압축착화 기술이 가솔린 엔진의 대량 생산에 작합하지 않다는 반론도 있지만 마쓰다는 “높은 압축비로 디젤 엔진의 착화 방식과 유사한 압축착화 연소로 현재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연료만으로도 같은 수준의 동력을 충분히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디젤 엔진이 사용하는 압축착화 연소 방식은 점화플러그 대신 공기를 고압으로 압축해 이 때 발생하는 열의 자연 발화로 연소되기 때문에 열효율이 좋고 이에 따른 연비와 동력 성능이 가솔린 엔진보다 좋은 특성을 갖고 있다.

따라서 마쓰다가 발표한대로 2018년 압축착화 연소 방식의 가솔린 엔진이 등장하면 상당한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정희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격렬했던 중형 세단 경쟁의 '진짜...
폭스바겐, 아테온 닯은 신형 제타 티저 공개
앞트임으로 확 바뀐 토요타 신형 아발론 티저 공개
볼보 XC60, 일본이 뽑은 2017 올해의 차
단단하고 당돌하게, 기아차 '더 뉴 레이' 출시
재규어의 재규어 뉴 F-TYPE 출시, 2.0ℓ 가...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우음도는 육지 섬이다. 시화 방조제가 끝이 보이지 않는 너른 들판을 만들었고 우음도를 잇는 바다와 뱃길을 막아 버렸다.... [더보기]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친환경차 3총사는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 연료전지...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제주도 동쪽 끝 우도에 전기버스가 들어간다. 이지웰페어...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플래그십 세단은 브랜드의 럭셔리 이미지 구축을 위해 반드시 운영해야 하는 모델이다. 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