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0.22 일 09:28
오토헤럴드
이슈&테마
엎치락뒤치락, 트랙스에 덜미 잡힌 뉴 QM3
최은주 객원기자  |  aware_hj@autoherald.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05  12:12:50
   
 

현대차 ‘코나’와 기아차 ‘스토닉’의 가세로 소형 SUV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지엠의 ‘트랙스’는 시장 성장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반면, 르노삼성 ‘QM3’는 되려 판매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쉐보레 ‘트랙스’는 9월 한 달 동안 1213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39.4% 성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르노삼성차 ‘QM3’는 724대로 29.8% 마이너스 성장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트랙스’와 ‘QM3’의 올해 활약 차이는 누적 판매량을 보면 더욱 두드러진다. ‘트랙스’는 1월부터 9월까지 1만 2641대를, ‘QM3’는 9205대를 기록했다. 두 업체의 희비를 가른 것은 올 1월과 2월 판매량이다. ‘트랙스’는 지난해 11월 신형 투입 후, 판매에 탄력이 붙어 1월 2603대, 2월 1740대를 판매했다.

   
 

그동안 ‘QM3’는 1월 192대, 2월에는 단 2대를 파는데 그쳤다. 4월까지 ‘트랙스’가 앞섰던 월 판매량은 5월 들어 ‘QM3’로 뒤집혔다. ‘QM3’의 월 판매량은 5월 1531대, 6월 1621대, 7월 1379대였으며 ‘트랙스’는 같은 기간에 1166대, 1071대, 1283대를 판매했다.

‘QM3’가 2분기부터 힘을 냈지만 두 모델의 누적 판매량은 이미 상당한 격차를 보이고 있었다. 지난 8월 부분변경 모델 ‘뉴 QM3’ 투입에도 하반기의 판세는 다시 ‘트랙스’로 기울었다. 8월 ‘트랙스’는 1365대, ‘뉴 QM3’는 908대를 팔았다. 르노삼성이 ‘뉴 QM3’의 신차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유럽시장에서의 인기로 인해 물량 확보가 판매 봇물로 이어질 만큼 원활하지 않아서다. 이대로라면 르노삼성이 내수 소형 SUV 시장의 꼴찌로 올해를 마무리할 것으로 보이지만 한국지엠의 실상도 별반 다르지 않다. 

‘트랙스’가 지난해보다 나은 성적을 기록하고 있으나, 내수 시장에서 수출 1위 명성에 걸맞는 실적을 내지 못하고 있는 건 매한가지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은주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현대모비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
아우디, 생명이 걸린 명백한 결함 수개월째 방치
경차보다 좋은 연비, 8세대 ‘뉴 캠리 하이브리드’
1등 토요타보다 더 주목 받는 3등 기아차와 니로
볼보 XC60, 대중 속으로 파고든 슈퍼 그레잇
[아롱테크] 보기 좋은 대구경 휠의 치명적 단점
기아차 스팅어와 현대차 아반떼의 세마 스타일
머스탱과 카마로, 돋보이는 아메리칸 머슬카


볼보 XC60, 대중 속으로 파고든 슈퍼 그레잇
6740만 원(더 뉴 볼보 XC60)이 대중적인 가격은 아니다. 그런데도 XC60의 사전 계약은 1000대를 기록했다.... [더보기]
전기차, 휴대폰처럼 충전할 수 있어야 성공

전기차, 휴대폰처럼 충전할 수 있어야 성공

최근 정부에서 전기차 보급 및 충전시설에 대한 가속도가...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산업계 최근의 화두다. 세...

[2017 TMS] 토요타, 롱 해치백 연료 전지차 공개

[2017 TMS] 토요타, 롱 해치백 연료 전지차 공개
토요타가 프리우스보다 큰 사이즈의 롱 해치백 연료전지차 파인-컴포트 라이드(Fine-C...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