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0.20 금 12:08
오토헤럴드
이슈&테마
시작은 미미했지만 고공성장하는 수입차 브랜드
최은주 객원기자  |  aware_hj@autoherald.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3:12:56
   
 

내수 수입차 시장의 성장과 함께 다양한 브랜드들이 매년 성장에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점유율은 미미하지만 두 자리 수, 세 자리 수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수입차 시장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2012년부터 올 8월까지 지난 5년 동안 주저 없이 꾸준히 성장한 브랜드를 추려봤다.

가장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브랜드는 바로 랜드로버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대세인 SUV와 프리미엄, 두 가지 요인에 아주 적확한 브랜로써 국내에서도 고속 성장을 하고 있는 중이다.

   
 

2012년 1916대에 불과했던 연간 판매량이 2016년에는 1만 601대를 기록했다. 무려 450%의 성장률을 보이며 판매 볼륨을 단숨에 끌어올렸다. 2013년에는 3013대, 2014년 4675대, 2015년 7171대를 팔았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7295대가 판매돼 지난해 전체 판매량의 약 70%를 달성했다.

‘레인지로버 이보크’를 시작으로 ‘레인지로버 스포츠’, 그리고 ‘디스커버리 스포츠’ 등 대표 모델들이 고루 활약을 펼쳤다. 랜드로버는 3분기에 출시한 5년 만의 완전변경 모델 ‘올 뉴 디스커버리’와 브랜드 4번째 신차 ‘벨라’로 지난해 기록을 넘어서겠다는 전략이다.

   
 

포드의 연간 판매량도 매년 증가세를 그렸다. 2012년 5126대로 출발, 2013년 7214대, 2014년 8718대로 볼륨을 확대했다. 그리고는 2015년 한국 시장 진출 이래 처음으로 1만 대를 넘어선 1만 358대를 기록하며 1만 대 클럽에 가입했다. 지난해에는 1만 220대를 팔았으며, 올 8월까지 지난해 판매량 중 약 74%를 채웠다.

해당 차급에서 상품성과 5000만 원 대라는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독보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는 대형 SUV ‘익스플로러’와 아메리칸 머슬카 ‘머스탱’ 등을 선보이며 틈새 시장을 공략해온 것이 유효했다. 여기에 스테디셀러 세단 모델 ‘몬데오’와 ‘토러스’가 판매를 뒷받침해주고 있다.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 중인 볼보자동차코리아 또한 지속해서 판매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5년 전에는 1000대 수준의 연간 판매량이 지난해 5000대를 넘어섰으며, 올 8월까지의 판매 수치는 이미 작년 연간 판매량을 돌파했다. 2012년 전체 판매량은 1768대였으며, 지난해는 5206대, 그리고 올 8월까지 5204대로 집계됐다.

올 뉴 XC90, 더 뉴 S90, 더 뉴 크로스 컨트리로 구성된 플래그십 라인업이 전체 판매량의 약 42.5%를 차지하며 볼보자동차의 성장을 이끌었다. 볼보자동차는 지난 9월 판매 볼륨 모델인 중형 SUV ‘XC60’를 투입했으며, 이를 앞세워 올해 목표 연간 판매량 6300대를 거뜬히 넘어 6500대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올해 수입차 시장이 5.6% 성장한 23만 8000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22만 5279대로 한해를 마감했으며, 2015년에는 24만 3500대가 팔렸다. KAIDA 측은 “다양한 신차와 하이브리드 확대, 업체들의 적극적인 마케팅, 그리고 아우디폭스바겐의 판매 재개로 지난해 대비 5.6%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은주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BMW, 뉴 520d 럭셔리 스페...
[아롱테크] 반영구 타이밍 체인의 수명 단축법
제네시스, 상품성 강화한' G80 2018' 출시
현대모비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 세계 최초 개발
운전 중 휴대전화 ‘즉시 수감 또는 종신형’
아우디, 생명이 걸린 명백한 결함 수개월째 방치
볼보에서 독립, 폴스타 첫 차 모델명은 '폴스타 1...
[아롱테크] 보기 좋은 대구경 휠의 치명적 단점


볼보 XC60, 대중 속으로 파고든 슈퍼 그레잇
6740만 원(더 뉴 볼보 XC60)이 대중적인 가격은 아니다. 그런데도 XC60의 사전 계약은 1000대를 기록했다.... [더보기]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 우리도 가능할까?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는 자동차 산업계 최근의 화두다. 세...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질주하는 전기차, 우리의 대응 전략은

최근 모터쇼의 화두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다. 국가적으로...

[2017 TMS] 토요타, 롱 해치백 연료 전지차 공개

[2017 TMS] 토요타, 롱 해치백 연료 전지차 공개
토요타가 프리우스보다 큰 사이즈의 롱 해치백 연료전지차 파인-컴포트 라이드(Fine-C...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