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1.18 토 08:04
오토헤럴드
신차소식신차뉴스
페라리, 혁신 기술의 집약체 ‘FXX-K Evo’ 공개
강기호 인턴기자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02  10:31:30
   
 

페라리가 지난 29일 피날리 몬디알리에서 FXX-K의 새로운 버전인 ‘FXX-K Evo’를 공개했다. FXX-K Evo는 한정 생산될 예정이다. 

FXX와 599 XX의 Evo와 마찬가지로 FXX-K Evo는 포뮬러 1, GT3, GTE, 챌린지 등 페라리가 참가 및 경쟁하는 여러 모터스포츠 영역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기술이 적용됐다. 

모터스포츠에서 착안하고 트랙 전용 컨텐츠가 채택된 FXX-K Evo는 이전 XX 버전과 마찬가지로 일반 도로가 아닌 트랙에서만 주행할 수 있으며, 승인된 프로그램 외의 대회에서는 사용될 수 없다.

FXX-K Evo는 이전 모델들의 소명을 이어받아, 이 특별한 차를 운전함으로써 페라리의 혁신적인 기술 발전을 공유하고자 하는 소규모의 선별된 페라리 고객들을 타겟으로 한다. 

   
 

개발 단계에서 연구진은 전반적인 중량 감소를 비롯해 FXX-K Evo의 차별화를 위한 광범위한 분야의 작업을 진행했다. F1의 경험을 기반으로 혁신적인 탄소 섬유 부품 제조 공정을 채택해, 고정 후방 날개와 같은 새로운 요소들을 도입했으며, 이를 통해 기존 FXX-K보다 경량화된 모델을 탄생시킬 수 있었다.

진화된 공기역학 기술을 적용한 FXX-K Evo는 페라리 엔지니어들과 페라리 스타일 센터 디자이너들의 합작품으로, 기존 페라리의 트랙 전용 슈퍼카 기술력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1년 이상 지속한 CFD 시뮬레이션과 풍동 테스트를 통해 얻은 차량의 공기 역학은 GT3 및 GTE 챔피언십 출전 차량들의 다운포스 수치에 매우 근접하며, 이는 코너링 시 가속 및 안정성에 유리하게 적용되어 운전자에게 더욱 짜릿한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한다.

FXX-K Evo의 다운포스 계수는 이전 버전 대비 23% 향상됐으며, 로드카인 라페라리와 비교하면 무려 75%가 증가했다. 다운포스는 200km/h의 속도에서 640kg가 발생하고 최고 속도에서 830kg을 넘어선다.

   
 

FXX-K Evo의 다운포스 레벨은 차량 후미의 트윈 프로파일 윙을 통해 향상됐다. 이 새로운 파트는 액티브 리어 스포일러와 완벽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도록 개발됐다. 사실상 두 가지 다운포스 발생 시스템에 의해 개발된 압력 필드는 상호 작용을 통해 증폭된다. 탁월한 다운포스와 항력을 견인하기 위해 스포일러의 제어 로직과 이동 범위도 세심하게 검토되고 재프로그램됐다.

트윈 프로파일 리어 윙은 중앙 핀뿐 아니라 두 개의 측면 핀으로 지지된다. 이 두 개의 측면 핀은 수직으로 적용되어 차량 회전 시, 안정성을 높이고, 중앙의 거대한 세로 핀 중앙에 위치한 3개의 수평핀 동작을 지원하는 두 가지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이 3개의 핀은 보닛 위로 올라오는 뜨거운 라디에이터의 공기 영향을 받아, 펼쳐진 날개의 면을 청소해 준다. 다른 한편으로는 트윈 프로파일 리어 윙의 다운포스를 향상시키는 공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여, 차량 후미에서 발생하는 다운포스를 10% 향상 시킨다.

새로운 차체 흐름 구조를 토대로 후면 범퍼 디자인도 수정됐다. 뒷바퀴 아치에서 나오는 바이 패스 통풍구가 기존보다 확장되어 바퀴를 통해 나가는 공기의 흐름이 효과적으로 빠져나가도록 한다. 

   
 

그 결과 리어 디퓨저로의 흐름이 안정화되고 이로 인한 손실이 감소되어 다운포스가 5% 증가한다. 후미의 다운포스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다운포스의 균형 있는 향상을 위해 전면 범퍼와 언더 바디의 디자인에 대한 심층적인 검토 또한 필요했다.

전면 범퍼 측면의 기하학적 구조는 헤드라이트 아래의 표면을 비우는 것으로 변경됐다. 수직의 회전 날개와 앞 바퀴 앞에 추가된 공기 흡입구에 의해 나눠진 방향 지시등을 위한 공간을 만들었다. 이 시스템으로 효율적인 다운포스가 생성된다. 

차체의 바닥면에 와류 발생기를 도입함으로써 지표 효과 또한 향상됐다. 이는 후면 시스템과 전면 언더 바디에 의해 생성된 가속도를 이용해, FXX-K와 비교해 자동차가 전달하는 추가 다운포스의 30%를 발생해낸다. 

FXX-K Evo의 성능이 향상됨으로써 공기 저항의 증가를 피하기 위해 새로운 전면 브레이크 공기 흡입구가 필요했고, 이를 위해 흡입구 자체를 완벽히 재설계함으로써 공기 흐름이 더욱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게 됐다. 이에 더해, 서스펜션은 자동차의 새로운 공기 역학적 효율 수치에 맞게 조정됐다.

   
 

레이싱에서 영감을 받은 운전석은 FXX-K Evo의 매우 강력한 성능 수준에 최적화됐고, 동시에 차별화된 컨셉의 스티어링휠을 적용했다. FXX-K Evo의 새로운 스티어링휠은 F1 차량과 동일한 통합 기어 변속 패들 및 차량 시스템과 인체 공학적 제어를 향상시키는 KERS 마네티노가 탑재됐다. 운전자 오른쪽의 후방 비디오 카메라 스크린은 더 커진 6.5인치 버전으로 교체됐다.

또한 새로운 원격측정 시스템의 데이터를 더욱 명확한 성능 파라미터와 차량 상태 판독 값으로 표시하며, 운전자는 사용 가능한 다양한 화면 옵션 중 선택하여 KERS 상태 및 시계 작동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약 5000km의 개발 주행과 15,000km의 안정성 테스트 드라이브를 거친 FXX-K Evo는 3월 초에서 10월 말까지 9개의 트랙에 출전하는 2018/2019 시즌 XX 프로그램의 주역이 될 예정이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전통대로 XX 시리즈는 각 경주 시즌의 대미를 장식하는 명망 있는 피날리 몬디알리에 참가할 계획이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강기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기름 넣을 때 반드시 시동을 꺼야...
주행거리 800km, 가격 3분의 1...피스커의 ...
강렬한 변화, 렉서스 뉴 NX300h 출시...안전...
5톤 트럭 6대, 짝퉁 부품 제조ㆍ유통업자 검거
[별별차] 세계 최초로 1000대 넘게 팔린 자동차
중국 30대 기혼 남성 정조준, 현대차 ‘신형 ix...
푸조, 중형 7인승 SUV ‘뉴 푸조 5008’ 사...
스토닉, 1600만 원대 가솔린과 투톤 이달 30일...


좋은 차는 팔린다, 그랜저의 압도적 독주
2016년 한 해 동안 팔린 그랜저는 6만 8773대다. 월평균 5000여 대, 여기에는 구형 4만 3000여 대가 포... [더보기]
자동차 전문가 하나 없는 4차 산업혁명 위원회

자동차 전문가 하나 없는 4차 산업혁명 위원회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 위원회가 성황리에 발족했다....
골프채로 부숴야 관심, 한국형 레몬법에 거는 기대

골프채로 부숴야 관심, 한국형 레몬법에 거는 기대

최근 가장 관심을 가졌던 자동차 관련 규정은 1975년...

기아차, 중국형 스포티지 '즈타오' 최초 공개

기아차, 중국형 스포티지 '즈타오' 최초 공개
기아차가 17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17 광저우 모터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