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헤럴드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 : 2017.12.15 금 13:32
오토헤럴드
이슈&테마
[별별차] 공기부양정의 원조 '모델 2500'
오토헤럴드  |  webmaster@autoherald.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09:26:43
   
모델 2500(CURTISS-WRIGHT)

육지와 해상을 가리지 않고 레이더에도 잘 잡히지 않는 공기부양정의 원조가 된 모델이 있다. 항공기 전문 제조사인 커티스 라이트가 1959년 개발한 '모델 2500'은 기습공격과 상륙전 등 현대전에서 가장 중요한 전술장비 가운데 하나인 호버크래프트로 발전했다. 

커티스 라이트가 모델 2500을 상업용으로 개발했다는 주장도 있지만 2차 세계 대전 직후 막대한 예산을 확보한 미 육군 수송 사령부가 미래 전쟁에서 필요한 전술 장비의 하나로 수륙 양용이 가능한 공기부양정의 개발을 의뢰해 개발을 시작했다는 것이 유력하다. 

6m(21ft)가 넘는 전장에 2438mm의 전폭, 1524mm의 전고를 가진 커티스 라이트 모델 2500 에어카는 180마력의 출력을 내는 에어 모터를 튜브 프레임의 앞뒤에 각각 한 개씩 달고 거대한 송풍기로 본체를 띄어 최대 453kg 이상의 하중을 들어 올릴 수 있다.

   
2500 'GEM' (CURTISS-WRIGHT)

지금의 공기부양정과 다른 점은 튜브 프레임에 완벽한 형태의 자동차가 올려져 있었다는 것이다. 모델 2500의 상부 캐빈룸은 컨버터블 탑과 헤드라이트, 방향 지시등, 흙받기와 범퍼가 달렸고 실내에는 자동차와 같은 대시보드와 스티어링 휠이 장착됐다.

구동과 조향은 4개의 블레이드 리프트 팬과 공기로 제어했으며 여기에서 나온 에어쿠션을 이용해 육지와 물 위에서 최대 61km/h의 속력을 냈다. 그러나 뛰어난 기동성에도 불구하고 모델 2500은 군사용으로도 상용으로도 빛을 보지 못했다.

바닥이 고른 육지에서는 문제가 없었지만 언덕이나 바위 등의 장애물이 있으면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1961년 군수용 납품이 무산된 것. 커티스 라이트는 이후 설계를 수정해 민간용인 모델 2500 'GEM' 버전을 개발한다. 

   
미 육군 호버크래프트

초기 모델과 달리 2500 'GEM'은 1256kg의 가벼운 무게와 작은 몸집의 세련된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엄청난 소음과 먼지'로 외면을 받았고 결국 상용화되지 못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미국 육군이 테스트용으로 샀던 2대의 모델 가운데 하나는 지금도 포트 유스티스에 있는 미 육군 수송 박물관에 보관돼 있다. 그렇게 사라졌지만 커티스 라이트의 에어카 모델 2500은 훗날 호버크레프트 등 현대전에서 가장 중요한 상륙 돌격 전술 장비의 하나로 발전하는 시작이 됐다. 


페이스북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부위별 포토]
사진을 클릭하면 더 큰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토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격렬했던 중형 세단 경쟁의 '진짜...
볼보 XC60, 일본이 뽑은 2017 올해의 차
폭스바겐, 아테온 닯은 신형 제타 티저 공개
단단하고 당돌하게, 기아차 '더 뉴 레이' 출시
나도 모르게 '스텔스' 운전을 했던 이유
앞트임으로 확 바뀐 토요타 신형 아발론 티저 공개
[기함열전:독일편] 럭셔리의 정수 BMW vs 벤츠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승차감 점검, SM6 GDe 비포장길 고속 주행
우음도는 육지 섬이다. 시화 방조제가 끝이 보이지 않는 너른 들판을 만들었고 우음도를 잇는 바다와 뱃길을 막아 버렸다.... [더보기]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아직 먼 수소전지차, 지금은 전기차가 답이다

친환경차 3총사는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 연료전지...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칼럼] 현대차는 또 기회를 놓치고 있다

제주도 동쪽 끝 우도에 전기버스가 들어간다. 이지웰페어...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기함열전:유럽편] 볼보와 재규어 그리고 푸조
플래그십 세단은 브랜드의 럭셔리 이미지 구축을 위해 반드시 운영해야 하는 모델이다. 독...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자잔미디어 오토헤럴드|발행 및 편집인 : 김흥식|개인정보 및 웹사이트 관리 : 김아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아영
전자간행물 등록번호 : 동작 가 00003|사업자등록번호 : 108-19-31148| 전화번호 : 070-7382-0066
주소: 경기도 군포시 금당로 33번길 1-401호
Copyright 2011 오토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utoherald.co.kr